뇌졸중 후 일상 생활 행동을 개선하기 위한 수중 운동

많은 뇌졸중 환자들은 일상 생활 행동에 제약이 있으며, 재활의 주요 목적 중 하나는 장애를 줄이는 것이다. 수중 운동은 재활에서 사용되어 뇌졸중 이후의 장애를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94명이 참가한 4건의 시험에 관한 본 연구에서는 수중 운동이 뇌졸중 이후 장애를 줄이는지에 관한 충분한 근거가 없음을 확인했다. 뇌졸중 이후의 수중 운동에 관한 근거는 거의 없다. 따라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연구진 결론: 

현재까지 RCTs로부터 나온 근거로는 뇌졸중 이후에 수중 운동을 하면 뇌졸중 이후의 장애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거나 또는 반박할 수 없다. 뇌졸중 이후의 수중 운동에 관한 근거는 거의 없다. 따라서, 보다 우수한 대규모 연구가 필요하다.

전체 초록 읽기
배경: 

수중 운동은 재활에서 사용되어 뇌졸중 이후의 장애를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목적: 

수중 운동이 뇌졸중 이후의 장애를 줄이는 효과를 조사한다.

검색 전략: 

The Cochrane Stroke Group Trials Register (최종 검색 2010년 8월), the Cochrane Central Register of Controlled Trials (CENTRAL) (The Cochrane Library 2010년 제 4호), MEDLINE (1966년 - 2010년 4월), EMBASE (1980년 - 2010년 4월), CINAHL (1982년 - 2010년 4월), AMED (1985년 - 2010년 4월), SPOTDiscus (1949년 - 2010년 4월), the Physiotherapy Evidence Database (PEDro, 2010년 4월)과 OT Seeker (1969년 - 2010년 4월)를 검색했다. 또, 발표, 미 발표 및 현재 진행 중인 시험을 확인하기 위해 우리는 관련 학술지와 회의록을 수기 검색하고 시험 및 연구 등록을 검색했으며 참고 문헌 목록을 조사하고 저자들과 면담했다.

선정 기준: 

무작위 배정을 활용한 연구를 포함시켰다.

자료 수집 및 분석: 

연구 저자 2명이 독립적으로 포함할 시험을 선정하여, 시험의 질을 평가하고 데이터를 추출했다. 1차 결과는 일상 생활 행동이었다.

주요 결과: 

참가자 94명이 포함된 4건의 시험을 본 연구에 포함시켰다. 일상 생활 행동 (SF-36의 브라질-포르투갈 판의 ‘Capacidad functional' (기능 능력) 하위 척도(subscale) 점수에 따른 평균 차이(mean difference, MD) 13.20점; 95% 신뢰 구간(confidence interval, CI) 8.36 - 18.04; P<0.00001)과 근력(muscle stregth) (MD 1.01Nm/kg; 95% CI 0.19 - 1.83; P = 0.02)은 유의하게 개선되었으나, 표본 인구 수가 작고 1건의 연구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이들 결과는 신중히 해석해야 한다. 수중 운동 치료 이후 대조군과 비교하면, 보행 능력 (MD 0.14m/s; 95% CI -0.32 to 0.606; P = 0.55), 자세 균형(postural balance) (MD 3.05점; 95% CI -3.41 to 9.52; P = 0.35) 또는 신체 단련(fitness) (MD 3.6 (VO 2max; 95% CI -0.53 to 7.73; P = 0.09)은 유의하게 개선되지 않았다.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

역주: 

위 내용은 코크란연합 한국지부에서 번역하였습니다.

Tools
Information
Share/S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