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에 대한 계피

당뇨병은 만성 대사 질환이다. 당뇨병은 심혈관 질환(심장발작, 뇌졸중, 심지어 약간의 거리를 걸어도 심한 통증이 생기는 급성 및 만성 하체 허 ⾎을 비롯한 말초 혈관질환 등)의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밖에 눈 질환, 신부전, 신경 손상 및 성기능 장애의 위험에도 일반 집단보다 커진다. 혈당치 값의 조절이 개선되면 이러한 합병증 위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많은 동물 연구에서 계피(계피)가 혈당치를 개선 할 수 것으로 있지만, 인간에 대한 효과는 별로 밝혀져 있지 않다. 따라서 거쳐 계피 추출물이 혈당을 비롯한 결과에 미치는 효과를 분명히 하기로 했다. 당뇨병의 577명이 참석 한 10 건의 무작위 비교 연구를 발견했다. 참가자들은 하루 평균 2g의 시나몬을 정제 또는 캡슐로 4~16주 동안 섭취했다. 연구는 전반적으로 잘 실시되지 않고, 질 낮은 것이었다.

계피가 혈당치과 포도당 컨트롤 분기적인 지표 인 당화 혈색소 A1c(HbA1c)를 낮추는데 위약과 사용 약제 비치료와 비교하고 효과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 관련 QOL과 이환율, 모든 원인 사망률, 비 ⽤ 대해 조사한 연구는 없었다. 계피 치료의 부작용은 대게 가볍운 정도이거나 드물었다.

당뇨병에 계피를 이용했을 경우의 장기적인 이익과 위해를 나타내기 위해 앞으로도 연구를 실시 할 필요가 있다. 정확한 디자인으로 연구를 실시하고, 연구 방법의 질을 보고하고, 또한 건강 관련 QOL과 당뇨병의 합병증 등의 중요한 결과를 검토하는 것에 유의해야 한다.

연구진 결론: 

1형 또는 2형의 당뇨병에 대해 계피의 사용을 권고하기엔 근거가 불충분하다. 향후 분배 은닉 및 맹검화가 적용된 연구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또 건강 관련 QOL, 당뇨병의 합병증, 그리고 비용 등 여러가지 측정 지표가 포함될 필요가 있다.

전체 초록 읽기
배경: 

당뇨병은 심혈관 질환, 망막, 신장, 신경 장애, 성기능 장애 및 치주병등의 질환 위험 증가로 이어지는 만성 대사 질환이다. 혈당 관리의 개선을 통해 이러한 합병증의 위험을 낮출 가능성이있다. 여러 가지 동물 연구는 계피가 혈당 조절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 준다. 이 효과는 인간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검토되어 왔지만, 그 연구 결과가 체계적으로 검토된 바 없다.

목적: 

당뇨병 환자에 대한 계피의 효과를 평가한다.

검색 전략: 

AARP Ageline, AMED, AMI, BioMed Central gateway, CAM on PubMed, CINAHL, Dissertations Abstracts International, EMBASE, Health Source Nursing / Academic edition, International Pharmaceutical Abstracts, MEDLINE, Natural medicines comprehensive 데이터베이스, 코크란 라이브러리 및 TRIP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조건에 적합한 무작위 비교연구를 포함했다. 그 밖에도, 임상 연구 등록 및 채용한 연구의 참고 문헌 리스트를 검색했다(모두 2012년 1월까지). 또한, 해당 내용의 전문가 및 계피 추출물의 제조업자에게 문의했다.

선정 기준: 

1형 또는 2형 당뇨병을 대상으로 경구 계피(Cinnamomum spp.) 단일제제의 효과를 위약, 유효한 약제 또는 비치료와 비교한 무작위 비교연구를 선택했다.

자료 수집 및 분석: 

2명의 리뷰 저자가 독립적으로 연구를 선택하고 비뚤림 위험 및 연구의 질을 평가해 데이터를 추출했다. 정보가 결여되어 있는 경우 연구 저자에게 문의했다.

주요 결과: 

1형 및 2형 당뇨병을 참가자 577명에 대한 10개의 수평적 그룹 디자인의 무작위 연구를 리뷰 대상으로 선정했다. 2개 연구를 제외하고 비뚤림 위험이 높거나 불분명했고, 그 2개는 비뚤림 위험이 중간 정도로 평가됐다. 50%의 연구에서 일부 영역의 비뚤림 위험은 높았다. 계피 경구 단일제제(주로 Cinnamomum cassia)가 하루 평균 2g, 4~16주간에 걸쳐 투여됐다. 공복시 혈당치에 대한 계피의 효과는 판단하기 어려웠다. 계피군과 대조군 사이에 글리코헤모글로빈 A1c(HbA 1c), 혈청 인슐린 및 식후 포도당에 통계적 연관성은 없었다. 데이터가 불충분했기 때문에, 인슐린 민감도의 결과는 통합할 수 없었다. 건강관련 QOL, 이환율, 사망률 및 비용에 관해 보고한 연구는 없었다. 계피 경구 투여의 부작용 빈도수는 적었고 심각하지 않았다.

역주: 

위 내용은 코크란연합 한국지부에서 번역하였습니다.

Tools
Information
Share/S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