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가 좋지 않은 폐암환자에게 2차 화학요법을 시행하는 근거는 불충분하다.

1차 화학요법으로 치유되지 않은 폐암 환자로 전신상태가 나쁘지 않은 경우 종종 2차 화학요법 치료를 시행한다. 그러나 2차 화학요법 치료로 이들 환자의 생존 가능성은 높아지지 않으며, 오히려 심각한 부작용으로 인해 전신상태만 나빠질 수 있다. 이 고찰은 환자에게 편안함을 주는 것 외에는 전혀 이득이 없었던 2차 화학요법의 효과를 비교한 단 1건의 연구로 얻은 것이다. 이 연구로부터 이 치료의 해로운 점보다 이득이 더 많은지 판단할 만한 충분한 근거를 얻지 못했다. 확실한 결론을 내려면 앞으로 더 대규모 연구가 필요하다.

연구진 결론: 

본 고찰은 연구의 질은 보장되지만 제한점이 많은 무작위대조시험 분석 1건만으로 얻은 근거에 불과하므로, 확정적인 권고안을 도출할 수 없다. 수행상태(performance status)가 불량한 환자에게 2차 화학요법을 하도록 지지할 만한 근거는 현재로서는 없다.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대한 2차 화학요법에 대해, 그 이점이 위험과 비용을 능가하는지에 대해서 평가하기 위해서는 보다 대규모로 잘 기획된 비교시험이 필요하다.

전체 초록 읽기
배경: 

1차 항암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1차 치료 후 재발한 비소세포폐암(NSCLC) 환자에 대한 2차 화학요법의 역할은 판명되지 않았다.

목적: 

NSCLC 환자를 대상으로 2차 화학요법의 유효성을 검토한다.

검색 전략: 

MEDLINE (1966~2001년 7월), EMBASE (1974~2001년 7월), CANCERLIT (1993년 7월), Cochrane Central Register of Controlled Trials (CENTRAL, 제 2호, 2001년)를 검색했다. 또 전자검색으로 놓친 시험들을 찾기 위해 수기검색을 시행하고 이 분야의 전문가와도 접촉했다.

선정 기준: 

이전에 시행한 화학요법에 반응하지 않은 NSCLC 환자에 대한 2차 화학요법 치료를 위약 또는 최선의 지지요법과 비교한 무작위대조시험(RCTs).

자료 수집 및 분석: 

2명의 저자가 독립적으로 데이터를 추출하고 제3의 저자가 다시 검토했다.

주요 결과: 

조건에 맞는 시험은 1건뿐이었다 이 시험은 독세탁셀(doxetaxel) 또는 최선의 지지요법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된 20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용납하기 어려운 정도의 독성으로 인한 높은 사망률 때문에, 독세탁셀 용량을 100mg/m2에서 75mg/m2으로 감량했다. 독세탁셀은 생존기간을 2.4개월 연장시켜, 이 치료군은 평균 7.0개월(최선의 지지요법은 4.6개월) 생존하였다. 진단 1년 뒤 생존율은 지지요법군이 19%, 독세탁셀군은 29%였다.

역주: 

위 내용은 코크란연합 한국지부에서 번역하였습니다.

Tools
Information
Share/S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