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에 대한 침술

현재 간질 환자에 대한 치료에는 항간질약물이 사용되지만 많은 사람들은 발작이 지속되고 해당 약물에 대한 많은 부작용을 경험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대체 요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침술은 그 중 하나이다. 17건의 무작위대조시험에서 1,538명의 참가자를 현재의 체계적 고찰의 대상으로 하였다(문헌 검색은 2013년 6월 3일에 시행하였다).

침술과 한약 병용의 경우 한약 단독처방과 비교하여 충분한 발작의 제어(발작 빈도 50% 이상 감소)에 효과가 없었다. 한약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500명이 성공적으로 발작을 제어했다고 가정할 시 환자 1000명 중 485~655명이 침술과 한약 병용시 발작을 제어했다고 추정된다. 침술과 발프로에이트 병용의 경우는 발프로에이트 단독사용과 비교하여 발작의 제거 또는 충분한 발작 감소율의 달성에 효과가 없었다. 발프로에이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136명이 발작이 없어졌다고 가정하면 환자 1000명 중 97~177명이 침술 발프로에이트 병용요법에서 발작이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발프로에이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556명이 성공적으로 충분히 발작을 제어했다고 가정하면 침술 발프로에이트 병용요법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289~1000명이 충분히 발작을 제어한 것으로 추정된다. 침술은 페니토인과 비교하여 충분한 발작의 제어에 효과가 없었다. 페니토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700명이 성공적으로 충분히 발작을 제어했다고 가정하면 침술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322~1000명이 충분히 발작을 제어했다고 추정된다. 침술은 발프로에이트와 비교하여 발작의 제거에 효과가 인정되지 않았으나 발작의 제어에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된다. 발프로에이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136명이 성공적으로 발작이 없어졌다고 가정하면 침술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126~445명이 발작이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발프로에이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556명이 충분히 발작을 제어했다고 가정하면 침술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583~923명이 충분히 발작을 제어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혈 장선주입 치료와 간질약 병용은 간질약 단독사용과 비교하여 발작 제거에 효과가 인정되지 않았으나 충분한 발작의 제어에 효과가 있다고 생각된다. 항간질약물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127명이 성공적으로 발작을 없앴다고 가정하면 경혈 장선주입 치료와 간질약 병용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118~309명이 발작이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항간질약물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444명이 성공적으로 충분히 발작을 제어했다고 가정하면 경혈 장선주입 치료와 간질약 병용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475~840명이 충분히 발작을 제어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혈 장선주입 요법은 발프로에이트와 비교하여 발작을 없애는 작용이 우수했지만, 충분히 발작을 제어하는 기능이 우수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 발프로에이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82명이 성공적으로 발작을 없앴다고 가정하면 경혈 장선주입 요법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132~406명이 발작을 없앤 것으로 추정된다. 발프로에이트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721명이 성공적으로 충분히 발작을 제어했다고 가정하면 경혈 장선주입 요법만으로 치료한 환자 1000명 중 677~1000명이 충분히 발작을 제어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침술은 대조 치료법과 비교하여 과도한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았다. 그러나 대상으로 한 RCT가 적고, 이질성과 비뚤림위험이 높았다. 간질 환자에 대한 침술이 효과적이고 안전한지의 여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연구진 결론: 

이용가능한 RCT의 수가 적고, 이질성이 높은 비뚤림위험이 나타났다. 현재의 근거는 간질에 대한 침술 치료를 지지하지 않는다.

전체 초록 읽기
배경: 

간질 치료에 침술을 사용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현재의 근거가 침술을 지지할만한지에 대한 여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본 체계적 고찰은 2008년 발표된 고찰의 업데이트이다.

목적: 

간질환자에 대한 침술의 효과 및 안전성을 검토한다.

검색 전략: 

Cochrane Epilepsy Group Specialised Register(2013년 6월), 코크란 라이브러리 (2013년 제 5호)의 Cochrane Central Register of Controlled Trials(CENTRAL), MEDLINE, EMBASE, CINAHL, AMED 및 기타 데이터베이스(시작부터 2013년 6월까지)를 검색했다. 관련 임상시험의 참고문헌목록을 검색했다. 언어의 제한은 없었다.

선정 기준: 

위약 또는 가짜 치료, 항간질약물 또는 무치료와 침술을 비교하는 무작위대조시험(RCT). 또는 침술+다른 치료 병용을 다른 치료 단독 시행과 비교하고 모든 연령의 간질 환자를 대상으로했다.

자료 수집 및 분석: 

코크란 공동계획에서 요구하는 표준 방법론적 절차를 사용하였다.

주요 결과: 

17건의 RCT를 포함한 넓은 연령층을 가진 간질 환자 1,538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치료 기간은 7.5주에서 1년이었다.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은 모두 비뚤림위험이 높고, 또한 단기간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침술+한약 병용은 한약 단독처방과 비교하여 발작 빈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목표의 달성에서 효과가 인정되지 않았다(대조군 80% vs 중재군 90%, RR 1.13, 95% CI 0.97~1.31, 2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500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485~655명). 침술+발프로에이트는 발프로에이트와 비교하여 발작 감소에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대조군 44% vs 중재군 42.7%, RR 0.97, 95% CI 0.72~1.30 2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136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97~177명) 또는 발작 빈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목표의 달성에서 효과가 인정되지 않았다(대조군 69.3% vs 중재군 81.3%, RR 1.34, 95% CI 0.52~3.48, 2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556명, 해당 위험도 천명당 289~1000명)하지만 치료 후 삶의 질(QOL) 향상이 나타날 수 있었다(QOLIE-31 점수(점수가 높을수록 더 나은 QOL을 나타냄) 대조군 평균 170.22점 vs 중재군 180.32점, MD 10.10점, 95% CI 2.51~17.69점, 1건의 임상시험). 침술은 페니토인과 비교하여 발작 빈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목표 달성에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대조군 70% vs 중재군 94.4%, RR 1.43, 95% CI 0.46~4.44, 2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700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322~1000명). 침술은 발프로에이트와 비교하여 발작 감소에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대조군 14.1% vs 중재군 25.2%, RR 1.75, 95% CI 0.93~3.27, 2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136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126~445명). 그러나 발작 빈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에는 효과가 있다고 여겨지며(대조군 55.3% vs 중재군 73.7%, RR 1.32, 95% CI 1.05 ~1.66, 2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556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583~923명)또한 치료후 QOL 향상이 나타난 것으로 생각된다(QOLIE-31 점수 대조군 평균 172.6점 vs 중재군 184.64 점, MD 12.04점, 95% CI 4.05~20.03 점, 1건의 임상시험). 경혈 장선주입 치료와 간질약 병용은 간질약 단독처방과 비교하여 발작 감소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대조군 13% vs 중재군 19.6%, RR 1.51, 95% CI 0.93~2.43, 4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127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118~309명). 그러나 발작 빈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목표의 달성에는 효과가 있다고 여겨지며(대조군 63.1% vs 중재군 82%, RR 1.42, 95% CI 1.07~1.89, 5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444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475~840명), 치료 후 QOL 향상도 이루어졌다고 여겨진다 QOLIE-31 점수(점수가 높을수록 나쁜 QOL을 나타냄) 대조군 평균 53.21점 vs 중재군 45.67점, MD-7.54 점, 95% CI -14.47~-0.61 점, 1건의 임상시험). 경혈 장선주입 치료법은 발프로에이트와 비교하여 발작 감소에 효과가 있다고 여겨지며(대조군 8% vs 중재군 19.7%, RR 2.82, 95% CI 1.61~4.94, 4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82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132~406명), 치료 후 QOL 향상이 성취된 것으로 여겨진다(QOLIE-31 점수(점수가 높을수록 좋은 QOL을 나타냄) 대조군 평균 172.6점 vs 중재군 191.33 점, MD 18.73 점, 95% CI 11.10~26.36 점, 1건의 임상시험). 그러나 발작 빈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목표의 달성에는 효과가 없었다(대조군 65.6% vs 중재군 91.7%, RR 1.31, 95% CI 0.94~1.84, 4건의 임상시험, 예상 위험도 천명당 721명, 상응 위험도 천명당 677~1000명).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침술은 대조 치료법과 비교하여 과도한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았다.

역주: 

위 내용은 코크란연합 한국지부에서 번역하였습니다.

Tools
Information
Share/S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