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감염에 대한 지연된 항생제 처방

연구 질문

항생제 처방을 즉시 처방하거나 항생제를 사용 하지 않는 것과 비교하여 항생제 처방을 지연 하면 인후통, 중이염, 기침(기관지염) 및 감기를 비롯한 호흡기 감염(RTI) 환자의 항생제 복용 정도를 감소시키는가?

배경

너무 많은 항생제를 처방하면 부작용의 위험이 증가하고 의료 비용이 증가하고 항생제 내성이 증가합니다. 불필요한 항생제 처방을 줄이는 한 가지 전략은 항생제를 처방하되 복용을 지연하는 조언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처방자는 즉각적인 항생제가 즉시 필요하지 않으며 항생제 없이 증상이 해결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항생제의 지시 여부에 관계없이 모든 RTI를 포함했습니다. 또한 항생제 사용, 환자 만족도, 항생제 내성, 재상담률 및 보조 요법 사용을 평가했습니다. 본 리뷰는 2007년에 처음 출판되어 2010년, 2013년, 2017년에 업데이트된 리뷰의 업데이트입니다.

검색 날짜

증거는 2017년 5월 25일까지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연구 특징

호흡기 감염 환자에 대한 처방 전략을 평가한 11건의 시험을 포함했으며 총 3555명의 참가자를 검토했습니다. 이 중 10건의 연구는 항생제를 즉시 사용하는 항생제와 지연시키는 전략을 비교했습니다. 4건의 연구에서 항생제가 없는 경우와 지연된 항생제를 비교했습니다. 11건의 연구 중 5건은 어린이만 포함했고(참가자 1173명), 2개는 성인만 포함(참가자 594명), 4개에는 어린이와 성인이 포함되었습니다(참가자 1,761명). 연구에서는 다양한 호흡기 감염을 조사했습니다. 405명의 참가자를 포함한 한 연구가 이번 업데이트에서 새롭게 추가되었습니다..

연구 자금 출처

2건의 연구는 제약 회사의 자금 지원을 받았고, 2건의 연구는 자금 출처를 설명하지 않았으며, 나머지 7건의 연구는 주립 기관 또는 전문 대학에서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주요 결과

발열, 통증, 피로감, 기침 및 콧물을 포함한 많은 증상에 대해 즉시, 지연 및 항생제 사용하지 않음 간에 차이가 없었습니다. 다만 미세한 차이로 인후통에서 통증, 발열, 콧물을 완화, 중이염에서 통증과 피로감 완화를 위해 즉각적인 항생제를 선호함을 발견했습니다. 항생제가 없는 경우와 비교하여 지연된 항생제는 감기에 걸린 사람들의 통증, 발열 및 기침이 지속되는 기간을 약간 감소시켰습니다. 항생제 부작용도 차이가 미미했고 합병증에도 큰 차이가 없었다.

환자 만족도는 즉각적인 항생제(91% 만족)와 비교하여 지연된 항생제(86% 만족)를 시도한 사람들과 유사했지만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은 사람들(87% 대 82% 만족)보다 컸습니다. 항생제 사용은 즉각적인 항생제 투여군(93%)이 가장 많았고, 지연 항생제(31%) , 항생제 미사용(14%) 순이었다.

초기 상담 후 첫 달에 두 가지 연구에서 참가자가 지연 처방이거나 즉각적인 처방 그룹에 대해 다시 와서 의사를 만날 가능성이 더 이상 없다고 나타났습니다. 첫 달을 제외하고 한 연구에서는 참가자가 다른 호흡기 감염에 대한 지연 또는 즉각적인 처방 후 12개월 동안 의사를 만나러 돌아올 가능성이 적음을 발견했으며 또 다른 연구에서는 지연된 처방에 비해 즉각적인 처방을 받은 경우 향후 12개월 동안 의사에게참가자가 다시 와서 진찰을 받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급성 중이염 소아를 포함한 2건의 연구에서 지연즉각적인 항생제 그룹에서 다른 약물의 사용에 대해 보고했습니다. 한 연구에서 이부프로펜, 파라세타몰 및 이염 약의 사용에는 차이가 없었습니다. 다른 연구에서는 소아 초기 발현 후 2일과 3일에 지연 항생제 그룹에 비해 즉각적인 항생제 그룹에서 더 적은 수의 파라세타몰 스푼을 사용했습니다. 한약 또는 다른 형태의 보완 의학과

항생제 내성을 평가한 시험을 포함한 연구는 없었습니다.

근거의 확실성

GRADE 방법론에 따라 근거의 확실성을 평가했습니다.

의사가 항생제를 즉시 처방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항생제를 투여하지 않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재방문을 권고 하며 항생제를 지연 시키는 대신 항생제 사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연 처방 전략을 사용하면 환자 만족도가 더 높아질 수 있습니다. 지연된 항생제 전략을 사용하면 즉각적인 항생제 사용에 비해 항생제 사용이 크게 감소합니다.

편집 참고 사항: 이것은 생활 체계적 검토 입니다. 생활 체계적 검토는 검토가 지속적으로 갱신되는 갱신 검토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을 제공하며, 검토가 이용 가능할 때 관련 새로운 근거를 통합한다. 이 고찰의 현재 상태를 알기 위해서는 체계적 고찰의 Cochrane 데이터베이스를 참조해야 한다.

연구진 결론: 

많은 임상 결과에서 처방 전략 간에 차이가 없었습니다. 급성 중이염 및 인후통의 증상은 지연된 항생제에 비해 즉각적인 항생제에 의해 완만하게 개선되었습니다. 합병증 발생률에는 차이가 없었습니다. 처방을 연기해도 즉각적인 항생제 제공과 비교하여 환자 만족도 수준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86% 대 91%, 중간 정도의 확실성 증거). 그러나 지연된 항생제 사용은 항생제를 사용 하지 않는 것보다 선호되었습니다(87% 대 82%). 지연된 항생제는 즉각적인 항생제에 비해 더 낮은 항생제 사용률을 달성했습니다(31% 대 93%, 중간 정도의 확실성 증거). 항생제를 사용 하지 않는 전략은 항생제 처방을 연기하는 것에 비해 항생제 사용을 더 감소시켰습니다(14% 대 28%).

급성 호흡기 감염자의 지연된 항생제는 즉각적인 항생제에 비해 항생제 사용을 줄였지만 증상 조절 및 질병 합병증 측면에서 항생제를 사용 하지 않는 것과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상의가 호흡기 감염 환자에게 즉시 항생제를 처방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경우, 증상이 해결되지 않으면 다시 처방을 한다는 전제 하 항생제를 처방하지 않으면 항생제 처방을 연기하는 것과 유사한 환자 만족도 및 임상 결과를 유지하면서 항생제 사용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임상의가 항생제를 처방하지 않는 전략을 사용하는 데 자신이 없는 경우 지연된 항생제 전략은 RTI에 대한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크게 줄이고 환자의 안전과 만족도를 유지하면서 항생제 내성을 줄이기 위해 즉각적인 처방 대신 수용 가능한 절충안이 될 수 있습니다.

편집 참고 사항: 생활 체계적인 검토로서 이 검토는 사용 가능한 관련 새로운 증거를 통합하여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됩니다. 이 문헌고찰의 현재 상태를 알기 위해서는 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를 참조하십시오.

전체 초록 읽기
배경: 

부작용, 비용 및 항균 내성 등의 이유로 호흡기 감염(RTI)의 항생제 처방에 대한 우려가 존재합니다. 항생제 처방을 줄이기 위해 제안된 전략 중 하나는 처방을 제공하되 증상이 먼저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를 주어 항생제 사용을 연기하도록 조언하는 것입니다. 본 리뷰는 2007년에 출판되었고 2010년과 2013년에 업데이트된 Cochrane Review의 업데이트입니다.

목적: 

호흡기 감염 환자에서 항생제 사용, 항생제 내성 및 지연된 항생제 처방에 대한 환자 만족도에 대한 임상 결과에 대한 영향을 평가합니다.

검색 전략: 

2017년 업데이트를 위해 본 리뷰는 Cochrane Acute Respiratory Infection Group's Specialized Register; Ovid MEDLINE(2013년 ~ 2017년 5월 25일); Ovid Embase(2013년 ~ 2017년 21주차); EBSCO CINAHL Plus(1984년 ~ 2017년 5월 25일); Web of Science(2013년 ~ 2017년 5월 25일); WHO 국제 임상 시험 등록 플랫폼(2017년 9월 1일); 및 ClinicalTrials.gov(2017년 9월 1일)를 검색하였습니다.

선정 기준: 

RTI가 있는 것으로 정의된 모든 연령대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하는 무작위 대조 시험에서 지연된 항생제를 즉각적인 항생제, 또는 항생제가 없는 경우와 비교했습니다. 이때 지연된 항생제를 항생제 처방 조제를 최소 48시간 지연하라는 조언으로 정의했습니다. 항생제의 권장 여부에 관계없이 모든 RTI를 고려했습니다.

자료 수집 및 분석: 

표준 Cochrane 방법론적 절차를 사용했습니다. 3명의 리뷰어가 별도로 데이터를 추출하고 대조했고 포함된 모든 시험의 비뚤림 위험을 평가했습니다. 또한 연구 저자에게 연락하여 누락된 정보를 확인했습니다.

주요 결과: 

이 2017년 업데이트를 위해 단순 급성 호흡기 감염이 있는 405명의 참가자를 포함하는 1개의 새로운 시험을 추가했습니다. 문헌고찰에는 11개 관련 연구가 포함됐으며, 총 3,555명이 참여했습니다. 11개 연구에는 급성 중이염(3개 연구), 연쇄상 구균 인두염(3개 연구), 기침(2개 연구), 인후통(1개 연구), 감기(1개 연구) 및 다양한 RTI(1개 연구)를 포함한 급성 호흡기 감염이 포함되었습니다. 5건의 연구는 어린이만, 2건은 성인만, 4건은 성인과 어린이를 모두 포함했습니다. 6건의 연구가 1차 진료 환경에서, 3건은 소아과에서, 2건은 응급의학과에서 수행되었습니다.

연구에는 누락된 곳은 없었으며 중간 정도의 확실성 증거를 보였습니다. 다만 2건의 연구에서 무작위 배정이 적절하게 설명되지 않았습니다. 4건의 시험은 결과 평가자의 눈을 멀게 했고, 3건은 참가자와 의사의 눈가림을 포함했습니다. 항생제 사용 및 환자 만족도에 대한 메타 분석을 수행했습니다.

기침이 있는 참가자를 모집한 3건의 연구에서 임상 결과에 대해 지연, 즉시 및 항생제를 처방하지 않았을 때 사이에 차이가 없음을 발견했습니다. 인후통을 동반한 발열의 결과에 대해 5건의 연구 중 3건은 즉각적인 항생제를 선호했으며 2건은 차이가 없음을 발견했습니다. 인후통과 관련된 통증의 결과에 대해 2건의 연구는 즉각적인 항생제를 선호했고 3건은 차이가 없음을 발견했습니다. 한 연구에서는 인후통에 대해 지연된 항생제와 항생제가 없는 것을 비교했으며 임상 결과에 차이가 없음을 발견했습니다.

3건의 연구는 급성 중이염이 있는 참가자를 포함했습니다. 즉각적인 항생제 투여군을 사용한 두 연구 중 한 연구에서는 발열에 차이가 없었고 다른 연구에서는 3일차의 통증 및 권태감 중증도에 대해 즉각적인 항생제를 선호했습니다. 급성 중이염 참가자를 포함한 한 연구에서는 항생제가 없는 지연된 항생제를 비교했으며 3일차에 통증과 발열에 차이가 없음을 발견했습니다.

두 건의 연구는 감기에 걸린 참가자를 모집했습니다. 두 연구 모두 지연된 항생제 그룹과 즉각적인 항생제 그룹 간의 임상 결과에 대한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한 연구에서는 통증, 발열 및 기침 지속 시간에 대해 항생제를 사용 하지 않는 것보다 지연된 항생제 사용을 선호했습니다(모든 임상 결과에 대한 중간 정도의 확실성 증거).

부작용에 대한 차이가 없었거나 결과는 즉각적인 항생제보다 지연된 항생제를 선호했으며(낮은 확실성 증거) 합병증 비율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습니다.

지연된 항생제는 즉각적인 항생제 처방과 비교하여 항생제 사용에서 유의한 감소를 가져왔습니다(교차비(OR) 0.04, 95% 신뢰 구간(CI) 0.03~0.05). 그러나 지연된 항생제는 항생제를 사용 하지 않는 경우보다 항생제 사용을 보고할 가능성이 더 높았습니다(OR 2.55, 95% CI 1.59~4.08, 중간 정도의 확실성 증거).

환자 만족도는 항생제가 없는 것보다 지연된 것을 선호했습니다(OR 1.49, 95% CI 1.08~2.06). 지연된 항생제와 즉각적인 항생제 간에 환자 만족도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습니다(OR 0.65, 95% CI 0.39~1.10, 중간 정도의 확실성 증거).

포함된 연구 중 어느 것도 항생제 내성을 평가하지 않았습니다.

역주: 

위 내용은 코크란연합 한국지부에서 번역하였습니다.

Tools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