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암통증에 대한 침 치료

배경

암통증에 대한 적합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암 환자의 70%에 달하며, 이는 삶의 질을 저하시킨다. 암통증 관리에 대한 침 치료 적용이 제기되어 왔으며, 암통증의 침 적용에 대한 진료지침도 존재한다.

이 연구의 목적

이 코크란 리뷰의 저자들은 암 발생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나타나는 통증을 줄이는데 침이 효과적인지 근거를 평가하고자 하였다.

근거 검색

연관된 임상시험을 찾기 위해 여러 종류의 의학 분야 전자 데이터베이스를 2015년 7월까지 광범위하게 검색하였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암 통증의 침 치료를 치료하지 않은 경우 및 일상적 치료, 거짓 침 치료, 기타 치료를 한 경우와 비교한 임상시험을 분석대상으로 포함시켰다. 언어 종류에 따른 제한은 없었다. 타당한 임상시험을 검색하는 데 집중하기 위해, 무작위 대조 연구만 검색하였다 (연구 참여자들이 무작위로 군 배정을 받음).

분석으로 얻은 결과

저자들은 침과 거짓 침 또는 진통 약물을 비교한 5개 연구 (총 285명 연구참여자 대상) 를 찾아내었다. 5개 연구 모두 연구 참여자 수가 적어, 근거의 품질이 떨어졌다.

난소암 여성의 암통증에 대해 잘 설계된 예비 연구 1건이 있었지만, 전침과 거짓 침 치료 간 효과 차이가 나는지 시험하기에는 연구 참여자 수가 너무 적었다. 한 연구는 이침이 비-경혈점에 놓은 거짓 이침에 비해 암통증을 줄였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거짓 이침 군에 배정된 연구 참여자들은 자신들이 진짜 침 군에 배정되지 않았음을 알고 있었을 수 있으며, 이는 연구 참여자들이 통증 수준을 보고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췌장암 환자들에 대한 다른 연구에서는 전침이 거짓 침에 비해 효과적이었다고 보고했지만, 군 배정 결과를 숨기기 위한 조치를 취했는지 보고하지 않았다. 한 연구는 침 치료가 진통 약물만큼 효과적이었으며, 또 다른 연구는 침 치료가 약물보다 더 효과적이라고 보고했다. 하지만 두 연구 모두 바이어스에 취약하게 설계했고 보고의 수준이 자세하지 않았다.

결론

이 리뷰에 포함된 모든 연구는 신뢰할만한 결과를 제시할 만큼 충분한 수의 연구참여자를 대상으로 수행되지 못했다. 어떤 연구에서도 환자에게 어떤 위해가 발생했는지 보고하지 않았다. 성인 암통증을 줄이는 데 침이 효과적인지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불충분하다는 것이 이 분석의 결론이다. 근거를 제시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수의, 잘 설계된 임상연구들이 필요하다.

역주: 

이 리뷰는 부산대학교 한의학전문대학원 김건형 님 (pdchrist@gmail.com) 이 번역했습니다.역주 1) 'cancer pain' 은 의학용어 5집 수정판의 '암통증'으로 옮겼음역주 2) '암통증'에 대해 이 리뷰의 저자는 '암 발생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통증이며, 기존의 병리적 상태나 치료와 연관되어 발생한 통증은 아님 (pain directly linked to the development of cancer and not due to pre-existing pathologies or related to treatments)' 으로 정의하고 있음 (리뷰 본문의 '방법' 참조).

Tools
Information
Share/S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