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포테리신 B 또는 플루코나졸 투여를 통한 암 환자의 진균감염 예방

화학요법 중이거나 골수이식을 받은 암 환자는 진균감염증에 걸릴 위험이 높으며, 진균감염은 환자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환자에게 종종 예방적으로, 또는 열이 나는 경우 항진균제를 투여한다. 본 연구에서 암포테리신 B와 플루코나졸 간에 치료효과 차이는 확인되 지 않았으나, 여러 연구에서, 환자 사망률에 효과가 확인된 유일한 항진균제인 암포테리신 B 에 불리한 방식으로 시험설계나 분석이 이루어지고 있다.

연구진 결론: 

여러 시험의 시험설계나 분석 또는 두 가지 모두에서 암포테리신 B가 불리했다. 암포테리신 B 정맥투여는 사망률 감소효과를 보이는 유일한 항균제이고 플루코나졸보다 가격도 저렴하기 때 문에 우선 선택하는 약물이 되어야 한다.

전체 초록 읽기
배경: 

전신성 진균감염증(systemic fungal infection)은, 암 환자, 특히 호중구감소증(neutropenia) 을 동반한 환자에서 이환 및 사망을 초래하는 주요원인질환이다. 따라서 발열이 지속되는 환 자에서는 종종 예방적 또는 경험적으로 항진균제(antifungal agent)를 투여한다.

목적: 

합병증으로 호중구감소증이 수반된 암 환자에서 플루코나졸(fluconazole)과 암포테리신 B (amphotericin B) 투여가 (진균감염증) 이환 및 사망에 미치는 효과를 비교한다.

검색 전략: 

1966년부터 2014년 7월 7일까지의 PubMed를 검색하고, 이에서 확인된 논문의 참고문헌 목 록을 함께 검색하였다.

선정 기준: 

플루코나졸과 암포테리신 B을 비교한 무작위임상시험(RCTs).

자료 수집 및 분석: 

연구자 2명이 독립적으로 시험의 타당성과 비뚤림 위험, 요약 데이터를 평가하였다.

주요 결과: 

열일곱 건의 시험(환자 3,798명, 사망자 381명)이 포함되었다. 두 건의 대규모 3군 시험에서 는 암포테리신 B 결과가 ‘폴리엔(polyene)’ 그룹에 포함되어 니스타틴 (nystatin) 결과와 통합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니스타틴은 비효과적 약물이므로, 이런 방식의 접근은 플루코나졸에 유리한 비뚤림으로 작용한다. 또한 대부분의 환자가 무작위로 암포테리신 B 제제 경구투여군 에 배정되었는데, 이 경우 약물이 거의 흡수되지 않아 치료농도에 도달하지 않는다. ‘폴리엔’ 약제시험 간에 환자가 중복된 것이 발견되었으나, 시험저자나 플루코나졸 제조사인 파이저 (Pfizer)로부터 이 문제를 명확히 하기 위한 정보를 받을 수 없었다. 플루코나졸과 암포테리신 B 투여군에서 치료효과의 유의한 차이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신뢰구간 폭이 넓었다. 암포테리 신 B 치료를 받은 군에서 중도 탈락하는 환자가 많았으나, 조기치료중단에 대해 맹검을 시행 한 것이 아니어서 비뚤림 가능성이 있다. 또한, 암포테리신 B 투여시 주입과 관련된 독성을 낮추기 위한 사전투약, 적절한 주입속도, 신독성 예방을 위한 수분, 칼륨, 마그네슘의 보충과 같은 적절한 조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플루코나졸의 주요 부작용은 간기능 및 위장 유해 작 용이었고, 암포테리신 B의 주요 부작용은 주입관련 독성, 신장애, 및 위장 부작용이었다. 2011년 및 2014년 개정에서는 추가로 포함된 시험은 확인되지 않았다.

역주 

Translated by 코크란연합 한국지부

Tools
Information
공유/저장